홈 > 한국영화 > [베스트]한국영화
[베스트]한국영화

실미도 (Silmido,스릴러/전쟁,2003) 영화 다시보기

admin 0 41261 0 0
실미도 포스터확대하기
실미도 (2003)Silmido평점8.1/10
스릴러/전쟁
 한국
2003.12.24 개봉
135분, 15세이상관람가
(감독) 강우석
(주연) 설경구안성기허준호정재영
 
 
 
 

 

이름도 없었다... 존재도 없었다... 살려둘 이유도 없었다! 

32년을 숨겨운 진실... 이제는 말한다!

우린, 죽어도.. 간다

684 북파부대, 낙오자는 죽인다, 체포되면 자폭하라


인간한계에 도전하는 지옥훈련… 31인의 살인병기 ‘실미도부대’ 탄생

“주석궁 침투, 김일성 목을 따 오는 것이 너희의 임무다!”


북으로 간 아버지 때문에 연좌제에 걸려 사회 어느 곳에서도 인간대접 받을 수 없었던 강인찬(설경구 분) 역시 어두운 과거와 함께 뒷골목을 전전하다가 살인미수로 수감된다. 그런 그 앞에 한 군인이 접근, ‘나라를 위해 칼을 잡을 수 있겠냐’는 엉뚱한 제안을 던지곤 그저 살인미수일 뿐인 그에게 사형을 언도하는데… 누군가에게 이끌려 사형장으로 향하던 인찬, 그러나 그가 도착한 곳은 인천 외딴 부둣가, 그곳엔 인찬 말고도 상필(정재영 분), 찬석(강성진 분), 원희(임원희 분), 근재(강신일 분) 등 시꺼먼 사내들이 잔뜩 모여 있었고 그렇게 1968년 대한민국 서부 외딴 섬 ‘실미도’에 기관원에 의해 강제차출된 31명이 모인다. 


영문 모르고 머리를 깎고 군인이 된 31명의 훈련병들, 그들에게 나타난 예의 그 묘령의 군인은 바로 김재현 준위(안성기 분), 어리둥절한 그들에게 “주석궁에 침투, 김일성 목을 따 오는 것이 너희들의 임무다”는 한 마디를 시작으로 냉철한 조중사(허준호 분)의 인솔하에 31명 훈련병에 대한 혹독한 지옥훈련이 시작된다. 

‘684 주석궁폭파부대’라 불리는 계급도 소속도 없는 훈련병과 그들의 감시와 훈련을 맡은 기간병들... “낙오자는 죽인다, 체포되면 자폭하라!”는 구호하에 실미도엔 인간은 없고 ‘김일성 모가지 따기’라는 분명한 목적만이 존재해간다... 

 

★ 영상 플레이 도움말 ★ 

1. 화면위 재생버튼을 클릭하면 광고창이 뜨는데 바로 그 광고창을 끕니다. (2~3번까지 광고창이 뜰수 있음)

2. 다시 화면위 재생버튼을 클릭하고 감상하시면 됩니다.

3. 크롬 브라우저를 사용해 주세요. 익스플로러에서 광고만 뜨고 실행이 안됩니다 

4.링크 플레이시 경우에 따라 로딩시간이 최대 30초이상 소요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영상이 나올때까지 조금만 참고 기다리세요.


영화보기 | OPENLOAD -[채널1번보기]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